삼각산 화계사


참선수행과 국제포교의 중심 사찰

삼각산 화계사

화계사이야기

삼각산 화계사

천불오백성전

천불오백성전(千佛五百聖殿)

대웅전의 동남쪽에 자리 잡은 천불오백성전(千佛五百聖殿)은 오백 나한을 모신 전각이다. 건물 자체가 높은 단 위에 설치된 데다가 내부에 많은 나한상(像)을 봉안하고 있어 건물 높이가 상당하다.


1964년에 조성된 전각으로 내부에 봉안된 오백나한상은 최기남이 조성한 것이라고 전해진다. 그는 1915년 관직에서 물러나 금강산에 들어가 십팔 나한상과 천불상, 사천왕상 등의 조각에 열중했다고 한다. 그리고는 여주 신륵사에 자신이 조성한 조각상등을 봉안했다가 이후 화계사로 옮겨와 최기남의 가족이 천불오백성전을 짓고 모시게 된 것이다.

나한(羅漢)은 최고의 깨달음을 얻은 성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최고의 깨달음을 얻었으므로 부처나 보살 못지않게 공양을 받을 만한 위치에 있다고 한다. 그래서 이러한 나한을 모신 건물에는 흔히 ‘오백나한전’, ‘응진전’이라는 이름이 붙는데, 이곳만은 특이하게 천불이 덧붙여져 있습니다. 그래서 법당에 불상이 천 개 모셔져 있을 것 같지만 사실 오백나한상과 관음보살상만 모셔져 있습니다. 건물 이름에 천불이 붙어 있는 것은 천불전과 나한전을 겸한다는 의미이다.
오백 나한은 경전에 많이 등장한다. 석가모니가 중인도 교살라국 사위성에서 오백나한을 위해 설법을 했다고 하고, 매달 15일 마다 오백나한들을 위한 계를 설하였다고도 한다. 또 석가모니가 열반에 드신 후 중인도 마가다국 칠엽굴에서 오백 나한이 모여 불전을 편찬하였고, 석가모니 사후 600년이 지난 뒤 인도 서북부의 가습미라에서 열린 제 4결집에 모인 비구의 수가 500이라 오백 나한이라 불렀다고 한다. 이처럼 나한은 석가모니 생존시에 따르던 500명의 제자를 뜻하기도 하고, 열반하신 뒤에 여러 가지 중요한 일에 모여들었던 500명의 나한이나 비구를 뜻하기도 한다.
아무튼 이들은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에서 특별한 신앙의 대상으로 자리 잡아 오늘에 이르는데, 한 가지 재미있는 것은 조성된 오백 나한의 모습이 다 다르다는 것과 우리 인간들의 모습과 닮아 있고 해학적인 모습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오백나한상 중에는 자신이 아는 사람의 얼굴을 하나쯤은 찾을 수 있다고 전해진다.

천불오백성전 주련

통화현관안저심 通化玄關眼底尋 깊고 오묘한 가르침 깊이 들어가니
색즉공혜공시색 色卽空兮空是色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색이네
차시와석즉황금 此時瓦石卽黃金 이때에 기와장이 황금이 되는 때이니
도심맥맥의심심 道心脈脈意沈沈 보리 구하는 마음 계속 깊이 이어가네.

(우) 01095 서울특별시 강북구 화계사길 117(수유1동)117, Hwagyesa-gil, Ga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902-2663, 903 3361Fax : 02-990-1885E-mail : hwagyesa@hanmail.net

COPYRIGHT ⓒ HWAGYE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