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산 화계사


참선수행과 국제포교의 중심 사찰

삼각산 화계사

화계사이야기

삼각산 화계사

명부전(冥府殿)

저승의 명부를 상징하는 불전을 말한다. 죽은 사람들을 고통에서 구원해 주고자 대원력을 세우신 보살로 알려진 지장보살(地藏菩薩)을 모신 곳이며, 지장전(地藏殿)이라고도 한다. 또한 저승의 심판관인 시왕을 모신 곳이라고 하여 시왕전(十王殿)이라고도 부른다.



명부전
화계사 명부전은 명부(冥府)의 세계를 상징적으로 꾸며놓은 전각이다.
명부란 지옥을 뜻하는데 지옥의 모습을 그대로 꾸며 놓은 곳은 아니고, 죄인들을 심판하는 법정과 비슷하다. 한가운데에 지장보살이 판사처럼 앉아있고 주변에는 시왕들이 검사처럼 날카로운 눈매로 아래를 굽어보고 있다. 지장보살을 돕는 도명존자와 무독귀왕, 시왕을 돕는 동자, 판관과 녹사, 신장 등이 실내 앞면을 가득 메운다.
한쪽에는 생전에 저지른 죄를 비춰볼 수 있는 업경대가 설치되어 있다. 업경대로 죽은 사람의 죄를 비춰보고 시왕들이 문초를 하며, 그 결과에 따라 극락이든 지옥이든 어디론가 망자를 보내는 곳이다.
망자는 죽은 지 49일째가 되는 날에 어디론가 가게 되는 까닭에 후손들은 이날 특별히 정성을 다해 불공을 올린다. 죽은 이가 좀 더 좋은 곳으로 갈수 있도록 비는 것이다.

이 의식을 49재라 한다. 명부전은 바로 49재를 치르는 곳이다. 불교신자가 아니더라도 자신의 조상이 좋은 곳으로 가기를 바라며 49재를 지내곤 하는데, 이것은 우리 민족이 효를 인간의 가장 중요한 도리로 여기고 있음을 말해준다. 그래서 어느 절이든 명부전은 쉽게 발견할 수 있은 전각이다.
화계사 명부전인 현재의 건물은 1878년 새로 지은 것이다. 당시 화계사는 왕실의 적극적인 후원을 받던 절로서 왕명으로 나라에서 가장 뛰어난 지장보살과 시왕상을 옮겨 모시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한다. 그리하여 황해도 배천의 강서사에 있던 지장보살과 시왕상이 선정되어 이곳 화계사로 모시게 되었다. 이때 이 지장보살과 시왕상을 봉안하기 위하여 초암스님이 조대비(趙大妃)의 시주를 받아 명부전을 건립하게 된 것이다.
명부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건물로 2001년에 기와를 바꿔 얹고 벽도 채색해 새 건물 같다. 현판과 주련은 흥선대원군의 친필 그대로이고, 추사 김정희의 제자답게 추사체의 특징을 과시하고 있다. 내부역시 2001년에 새로 꾸며 지장보살상은 물론 각종 시왕상, 동자상등이 말끔하게 단장되어 있다. 하지만 지장보살의 후불탱화는 1878년에 조성된 그대로이다. 최근 개금불사를 위해 지장보살의 복장을 열어보니 1649년(인조27)에 강서사에서 제작했다는 발원문이 나와 조성시기가 밝혀졌다. 발원문과 함께 여러 가지 책의 불경과 불사리도 나왔다.
지장보살상은 전체적으로 강건한 기상이 엿보인다. 얼굴은 둥그렇지만 눈매가 길고 콧마루가 우뚝하며, 굳게 다문 입은 용맹스러움이 배어 있다. 설법인을 짓고 잇는 손매도 탐스럽고 탄력이 있으며 어께선도 부드러우며 풍부하다. 무릎은 전후좌우의 길이와 폭이 알맞은 비래를 갖추면서 넉넉한 두께를 유지하여 안정감을 준다. 불의는 상당히 두껍게 표현하여 매우 사실적이다.
좌우에 시립해 있는 도명존자상과 무독귀왕상은 물론 시왕. 판관. 동자. 사자. 수문장상도 모두 지장보살과 같은 양식기법으로 제작되었다. 판관의 사모나 시왕의 의관 또한 이 시대의 의제(衣制)를 가늠할 수 있을 만큼 사실적이다. 이렇듯 지장보살상과 시왕상은 당시를 대표할 수 있는 미술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을 뿐 아니라 복장 유물까지 온전하게 나와 불교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대웅전 앞과 명부전 앞에는 놋 항아리(청동)가 있는데, 이것은 홍대비(1904)가 내린 놋물드므(유수옹) 1벌이다. 전각이 나무로 지어져 불나면 끝장이라 소방용으로 놓아 둔 것이다. 이러한 놋항아리-물드므는 창덕궁의 인정전(仁政殿, 1804), 선정전(宣政殿, 1647), 대조전(大造殿, 1888) 것과 같아서 눈뜨게 한다.

화계사 명부전 주련

지장대성위신력 地藏大聖威神力 지장보살님의 위대하고 신통한 힘은
항하사겁설난진 恒河沙劫說難盡 억겁을 두고 설명해도 다하기 어렵나니
견문첨례일념간 見聞瞻禮一念間 보고 듣고 예배하는 잠깐 사이에
이익인천무량사 利益人天無量事 사람과 하늘에 이익 되는 일 헤아릴 수 없어라.

(우) 01095 서울특별시 강북구 화계사길 117(수유1동)117, Hwagyesa-gil, Ga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902-2663, 903 3361Fax : 02-990-1885E-mail : hwagyesa@hanmail.net

COPYRIGHT ⓒ HWAGYE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