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산 화계사


참선수행과 국제포교의 중심 사찰

삼각산 화계사

화계사이야기

삼각산 화계사

범종각

범종각(梵鐘閣)과 동종(銅鐘)

범종각에는 범종(대종), 법고, 운판, 목어가 천장에 걸려있는데 이 네 가지를 보통 불구사물이라고 부른다.

사찰에서 치르는 의식을 알리거나 공양 또는 함께 일할 때 군중을 모으기 위해 사용하는 것들이다. 하지만 나름대로 다 특별한 의미들을 지니고 있다.

“범종”은 땅 속, 특히 지옥에 있는 중생들을 위하여 치고 “법고”는 가축과 짐승들을 위하여 친다. 그리고 “목어”는 수중생물, “운판”은 날아다니는 날짐승들을 위하여 치는데 불구사물을 모두 치는 것은 이 세상 모든 중생들에게 부처님의 범음을 들려주어 생사윤회의 고통에서 벗어나 해탈세계로 인도하기 위함이다.


목어(木魚)는 나무를 깎아 물고기 모양으로 만든 것으로, 아랫배 부분을 파내고 거기에 나무막대기를 넣어 두드려서 소리를 내는데, 수중생물에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목어는 본래 선종 사찰에서 식사시간을 알리는 기구였다. 스님의 상징처럼 느껴지는 목탁은 바로 이 목어가 변한 것이고 부처님 앞에서 염불이나 독경, 예불을 할 때에나 공양을 할 때, 또는 대중을 모을 때 신호로 사용한다. 그런데 왜 하필 물고기 모양일까? 물고기는 잠을 잘 때에도 눈을 감지 않으므로 수행자들도 밤낮을 가리지 않고 계속해서 정진하라는 뜻을 담고 있다.
법고(法鼓)는 근래에 조성된 것으로, 대형 북으로 홍고(弘鼓)라고도 부르는데, 전통악기의 하나이기도 하다. 불교 의식에 사용되므로 법고라는 이름이 붙었다. 법고는 양쪽이 쇠가죽으로 되어 있다. 그래서 축생들에게 부처님의 음성을 전달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쇠가죽을 쓸 때 한쪽 면은 수소의 가죽을 대고, 반대쪽 면은 암소 가죽을 댄다. 이것은 음양이 조화되어야 소리가 제대로 난다고 하며 쉬 찌어지지 않고 오래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운판(雲板)은 구름처럼 생긴 판이라서 운판이라고 부른다. 두드리면 맑고 은은한 소리가 나는데, 공중에 날아다니는 짐승에게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운판에는 보살상이나 진언이 새겨지며 용과 구름, 달이 새겨지기도 한다. 본래 선종에서 부엌문에 달아두고 공양시간을 알릴 때 두드렸다고 하는데, 부엌은 불을 다루는 곳이고, 구름은 비를 머금고 있으므로 화재를 예방한다는 주술적인 의미도 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요즘에는 공양 시간보다는 중생 교화용 의식 용구로 많이 사용한다.
대종(大鐘) 대종을 범종이라고도 부르는데 땅 속, 특히 지옥에 있는 중생들을 위하여 친다. 범종은 새벽에 28번을 치고 저녁에는 33번을 친다. 대종은 진암(眞菴)스님이 1978년에 조성한 것으로, 비천상이 날아갈 듯 새겨져 있고 종을 만드는 데 시주한 사람들의 이름이 한글로 종의 한쪽에 빼곡히 적혀있다.
원차종성변법계 願此鍾聲遍法界 원컨대 이 종소리 모든 법계에 두루 퍼지소서.
철위유암실개명 鐵圍幽暗悉皆明 철위지옥(鐵圍地獄)의 모든 어둠도 다 밝아지소서.
삼도이고파도산 三途離苦破刀山 삼도(三途)와 도산지옥(刀山地獄)의 고통에서 벗어나고
일체중생성정각 一切衆生成正覺 모든 중생을 바로 깨닫게 하여 주소서.

동종(銅鐘)보물 제11-5호

범종각 천장에 걸려있는 조그마한 종이다. 크기는 작지만 300여년의 역사를 지닌 유물이다.

본래 경북 희방사에 있던 종으로 1898년에 이곳으로 옮겨왔다. 종에 새겨진 명문에 따르면 1683년에 사인 스님에 의해 제작된 조선시대 종이라고 한다. 무게는 300근에 달하며, 2000년 2월15일에 보물 제11-5호로 지정되었다.
동종

이 종은 종의 가장 윗부분인 용뉴에 쌍용(雙龍)을 배치해놓은 것이 특징이다.

상대에는 범자(梵字)를 2줄로 배치하여 장식하였고, 그 바로 아래에는 조선시대 후기 양식을 지닌 유곽이 있다. 유곽대는 도식화된 식물무늬로 채우고, 유곽 안에 있는 9개의 유두는 여섯 잎으로 된 꽃받침위에 둥근 꽃잎을 새겨 넣었다.
하단에는 가는 두 줄의 띠를 둘렀고, 띠 안에 연꽃을 새겨놓았다. 사실성과 화사함이 돋보이는 수작일 뿐 아니라 승려가 공명첩을 가지게 되었다는 당시의 사회상을 알려주는 명문이 남아 있어, 종 연구와 더불어 사료로서 가치가 크다고 한다.

이 동종은 지금은 사용하지는 않지만 현재의 대종을 조성하기 전까지는 이 동종을 아침저녁으로 쳤다고 한다.

(우) 01095 서울특별시 강북구 화계사길 117(수유1동)117, Hwagyesa-gil, Ga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Tel : 02-902-2663, 903 3361Fax : 02-990-1885E-mail : hwagyesa@hanmail.net

COPYRIGHT ⓒ HWAGYE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