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산 화계사


참선수행과 국제포교의 중심 사찰

삼각산 화계사

숭산스님

삼각산 화계사

06. 부처님께 재를 털면

한 남자가 담배를 피우면서 선원(禪院)에 들어와 부처님의 얼굴에 연기를 불어 대고, 부처님의 손바닥에 재를 털었다. 주지 스님이 들어와서 그 모양을 보고 "당신 미쳤소? 왜 부처님께 재를 털고 있소? 하고 꾸짖었다. 이에 남자가 "모든 것이 부처인데 그러면 어디에 재를 털겠습니까?" 하니 주지 스님은 대답을 못하고 나가 버렸다.
1. "모든 것이 부처이다."는 무슨 뜻인가?
2. 남자가 왜 부처님께 재를 털었나?
3. 여러분이 주지라면 어떻게 그 남자를 가르칠까?

숭산스님 평창

부처님을 어떻게 만나나? 재를 어디에 버리나? 모두 분명하다. 진리의 올바른 수용은 항상 여러분 앞에 있다.


(우) 01095 서울특별시 강북구 화계사길 117(수유1동)|117, Hwagyesa-gil, Ga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대표전화 : 02-902-2663, 02-903-3361 (업무시간 : 오전8시 ~ 오후6시) Fax : 02-990-1885E-mail : hwagyesa@hanmail.net
업무별 전화번호 : 불교대학 02-997-6469 (업무시간 : 오전 8시 ~ 오후 6시) 템플스테이 02-900-4326 (업무시간 : 오전 8시 ~ 오후 5시)
불교용품점 02-997-7517 (업무시간 : 오전 8시 ~ 오후 5시)

COPYRIGHT ⓒ HWAGYE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