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경인년 동안거 해제법어 > 법문


참선수행과 국제포교의 중심 사찰

삼각산 화계사

기도·불공

법문

2010 경인년 동안거 해제법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화계사 작성일17-09-26 09:42 조회593회 댓글0건

본문

2010 경인년 동안거 해제법어

 

창밖 한가지에 梅香 그윽

경인년 10월 보름에 결제하여 신묘년(辛卯年) 정월 보름에 해제하는데 오늘이 해제일입니다.

과연 결제는 무엇이고, 해제는 무엇인가?

결제는 육근 육식의 모든 허망한 활동을 쉬고 가만히 자기의 본래면목을 돌이켜 보는 것이 결제입니다.

이것을 얼마 동안 하느냐 하면 구순을 하는데 일순이 10일이니까 90일동안 하는 것입니다. 결제 중에 삼학사(參學事)를 마치면 다행이지만 마치지 못했다 하면 역시 해제는 아니고 결제 중이라 이 말씀입니다.

우리가 중생사를 다 마치고 료사한(了事漢)이 되는 것이 해제입니다. 만약 이러한 해제를 하지 못했다면 타고 있는 육식(六識)의 불을 끄고 본래면목을 회복하는 결제를 계속할 수밖에 없습니다.

진정한 해제를 못한 상태에선 그저 삼보에 죄송하고 외호중(外護衆)과 단월(檀越)에게 부끄럽고 미안할 뿐입니다.

가만히 생각하면 우리 자신이 사람 몸을 받아 부처님 법을 만나 무위법(無爲法)을 닦는 대중에 참여하여 공부한다는 사실이 다행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무슨 선근을 심었기에 무슨 복으로 이러한 호사를 누리는가 생각하면 가슴이 뜁니다.

지금 불교의 위기라고들 합니다. 외도들이 극성하여 금력과 권력, 조직력, 그리고 지식력을 동원하여 우리 불교를 말살하려 합니다. 유비무환인데 우리는 과연 얼마나 대비했느냐가 문제입니다. 아무리 외도들이 날뛴다 해도 우리의 대비가 철저하다면 아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불자들이 신심과 원력과 공심(公心)으로 확고한 생활을 한다면 어떠한 외도들도 감히 어쩌지 못하겠지만, 만약 자성과 자정의 노력도 없고 신심도 원력도 공심이 없다면 교단이 불의와 부정부패에 휩싸이게 되고 불신과 불화와 반목과 갈등으로 겉잡을 수 없는 혼란으로 좌초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불사중에 불사는 철저한 신심과 원력과 공심으로 정진하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속히 혜안(慧眼)과 법력(法力)을 갖추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불법(佛法)을 해치려는 어리석은 중생들과 고통속에 헤매는 중생들을 제도하는 것입니다.

 

덕숭산리유잔설(德崇山裏猶殘雪)

창외일지매화향(窓外一枝梅花香)

 

덕숭산은 아직 잔설로 덥혔는데

창밖에 한가지 매화꽃 향기 그윽하여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 01095 서울특별시 강북구 화계사길 117(수유1동)|117, Hwagyesa-gil, Gangbuk-gu, Seoul, Republic of Korea
대표전화 : 02-902-2663, 02-903-3361 (업무시간 : 오전8시 ~ 오후6시) Fax : 02-990-1885E-mail : hwagyesa@hanmail.net
업무별 전화번호 : 불교대학 02-997-6469 (업무시간 : 오전 8시 ~ 오후 6시) 템플스테이 02-900-4326 (업무시간 : 오전 8시 ~ 오후 5시) 온라인 예약 안내
불교용품점 02-997-7517 (업무시간 : 오전 8시 ~ 오후 5시)

COPYRIGHT ⓒ HWAGYESA. ALL RIGHTS RESERVED.